메뉴

전체기사

뉴스

광역권뉴스

문화콘텐츠

기업

라이프

커뮤니티

파워 인터뷰

외국인센터

울산,경주,포항

가을 단풍도 경주엑스포서 즐기세요
왕경숲, 솔거미술관, 아사달 조각공원 주변 단풍 명소

고즈넉하게 단풍을 즐길 수 있는 가족나들이 코스
김영호 기자   |   2023.10.16 [15:24]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푸르던 나뭇잎들의 색깔이 조금씩 옅어지면서, 단풍시즌이 눈앞에 다가왔음을 알리고 있다.

 

기상청은 지난달 26일께 남부지방에 첫 단풍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단풍의 절정은 첫 단풍 이후 2주 정도 뒤라고 하니 이달 말쯤이면 전국 단풍명소가 관광객들로 몸살을 앓을 것 같다.

 

굳이 산에 오르지 않아도 단풍에 물들어 깊어가는 가을을 느끼고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경주엑스포대공원이다.

 

17만평의 경주엑스포대공원은 가을 단풍으로 물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공원에 심어져 있는 수 만 그루의 나무들이 하나 둘 붉은색, 노란색 옷으로 갈아입으며, 관람객들에게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경주엑스포대공원의 상징물인 경주타워와 솔거미술관 주변은 사진 찍기 좋은 명소다. 경주타워 뒤편에 위치한 '비밀의 정원'에서는 가을 단풍이 연못과 어우러져 그림 같은 풍경을 연출한다.

 

또 솔거미술관 주변에 조성된 둘레길을 따라 걸으면, 단풍과 함께 상수리나무에서 떨어진 도토리와 알밤을 품은 밤송이들이 입을 벌린 채 매달려 있는 모습도 발견할 수 있는 여유를 즐길 수 있다.

 

'아사달 조각공원'은 단풍과 함께 조각 작품을 감상할 수 있으며, 경주타워 앞 왕경숲에서는 자리를 깔고 누워 높푸른 가을하늘을 배경으로 울긋불긋 물든 단풍을 감상할 수 있다.

 

단풍놀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단풍을 즐기기 좋은 장소인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 볼 것을 추천한다.

 

김성조 사장은 “경주엑스포대공원은 언제나 관람객 여러분께 아름다운 풍경과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깊어가는 가을, 단풍을 즐기기 위해 인파가 북적이는 곳보다는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가족과 함께 고즈넉하게 단풍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드림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