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뉴스

광역권뉴스

문화콘텐츠

기업

라이프

커뮤니티

파워 인터뷰

외국인센터

울산,경주,포항

정성룡 경주시의원, "일자리 및 주거시설, 종합병원 등 인프라 갖춘 도시 조성"
"북경주 중심의 은퇴자 더 이상 돌봄 받는 대상이 아닌 마을의 핵심 구성원 대우해야"
김영호 기자   |   2023.11.30 [15:18]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정성룡 경주시의원은 “인구증가 대책으로 지방이주를 희망하는 장년이나 은퇴자를 위한 일자리 및 주거시설, 종합병원과 도서관 등의 각종 인프라를 갖춘 지방상생형 주거모델인 ‘골드시티’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29일 열린 경주시의회 제279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정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방소멸 위기에서 앞으로는 실버산업이 주류산업의 범주에 들어와 가장 구매력이 강한 베이비부머 세대를 위한 일자리와 주거 등의 정주여건 조성이 경주시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골드시티는 단순히 주거단지 조성만을 넘어 소멸 위기에 놓인 지방을 활성화할 뿐만 아니라 은퇴자들이 더 이상 돌봄 받는 대상이 아닌 마을의 핵심 구성원으로서 은퇴 이후의 새로운 삶을 누리게 해 줄 것”이라고 했다.

 

또 “안강, 강동은 이미 포항의 배후단지로서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고 인근 20~30㎞ 이내에는 골드시티 조성에 필요한 각종 인프라가 충분하므로 북경주에 ‘경주 골드시티’를 조성하는 것이 인구증가를 위한 지역맞춤형 해답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집행부에 서울주택도시공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한 골드시티 사업의 적극적인 검토를 당부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드림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