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포화율 88.3%

크게작게

김영호 기자 2018-10-05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국내 원전에서 사용한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의 포화상태가 심각한 상태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의 포화율이 월성원전 88.3%, 한울원전 77.4%, 고리원전 76.6% 등으로 나타났다.


월성원전은 현 추세대로라면 2021년경 완전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은 2016년 7월에 세워진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상 2019년에 완전 포화될 전망이었으나, 지난해 9.12. 경주지진에 따른 가동 중단, 월성1호기 조기폐쇄 등으로 포화시기가 1~2년 가량 연장될 수 있을 전망이다. 월성원전의 경우, 저장시설에 대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2022년경부터는 원전가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어기구 의원은 지난 2일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을 통해 이에 대한 정부대책을 질문하였고, 이낙연 국무총리는 “연내 내부준비를 거쳐 내년부터는 공론화 과정에 들어가는 것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어 의원은 “원전가동을 위해 주민들에게 일방적으로 부담을 강요하는 것은 곤란하다”며, “사용후핵연료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 과정에서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8-10-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드림저널. All rights reserved.